17

거목

본래의 장대했던 모습은 뒷면 수피에서 상상이 가능하다.
오래 살아 견디어낸 세월이 안타까웠을까?

거목이 쓰러져 흔적이라도 남기고 싶은 염원이 화석이 되었다.

그리고 이곳에 이렇게 서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