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

규화목

“원시 그대로의 날것을 품고 새롭게 태어나다.”

죽은 나무가 갯벌, 화산재, 모래 등에 묻혀 오랜 시간 썩지 않고 남아 있게 되면, 지하수 속의 광물질(이산화규소)이 나무의 물관을 타고 들어와 공극을 채우며 형태가 그대로 보존된 나무화석, 즉 규화목이 만들어집니다. 이 크고 웅장한 규화목은 완성된 부분과 미처 화석이 되지 못한 부분이 함께 공존하는 것이 마치 흐르는 시간의 단면을 보여주듯 하여 신비한 자연의 손길을 실감하게 해줍니다.